분류그룹

위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주관적 건강상태 0
최근갱신일 : 2022-11-17 (입력 예정일 : 2024-11-29)
그래프
통계표
~ 조회 행렬전환
정의
스스로 건강상태가 좋다고 생각하는 인구의 비율임. 통계청, 「사회조사」에서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 ‘매우 좋다’ 또는 ‘좋은 편이다’라고 응답한 사람들의 비율로 산출됨.
해설
건강상태는 전통적으로 기대수명이나 유병률과 같은 객관적 지표로 측정되어 왔으나 최근에는 의학적 진단 여부와 별개로 개인이 느끼는 신체적, 정신적 상태도 개인의 건강상태를 보여주는 중요한 기준으로 제시되고 있다. 즉, 질병 여부와 관계없이 본인이 주관적으로 느끼는 건강수준을 측정하여 건강상태를 파악하게 된 것이다. 본인이 고혈압으로 투약을 하더라도 일상생활을 원활하게 하면서 본인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생각할 수 있고, 특별히 아픈 곳이 없더라도 건강을 걱정하고 염려하여 자신의 건강상태를 낮게 평가할 수 있다.

통계청 「사회조사」로 파악한 주관적 건강상태, 즉 스스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비율은 2010년 46.8%에서 2018년 48.8%로 큰 변화가 없었으나, 2022년에 53.1%로 증가하였다. 건강하다고 인식하는 국민의 절반이 조금 넘는 셈이다. 주관적 건강상태는 여자가 남자보다 낮고, 나이가 들수록 낮아진다. 한국은 객관적 건강 지표인 기대수명은 OECD 평균보다 높지만 주관적 건강상태는 OECD 국가들 중 거의 최하위권 수준이다. 한국보다 기대수명이 약 8세가 적은 멕시코도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65.5%에 이른다. 한국인의 객관적 건강상태는 서구 선진국 수준에 도달했지만 주관적 건강상태는 매우 낮다.

보조지표 및 국제통계
국제비교 : OECD 주요국의 주관적 건강상태(년, 2000 ~ 2020)
서비스 만족도 조사
평가자정보
이름          
비밀번호   
평가내용
평점    0      
평가내용    0/50
평가하기
* 지표관련 질문은 [참여마당]-[묻고답하기]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 제출한 평가내용을 수정을 원하시면, [여기]를 클릭하여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