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미분석 미리보기

"맞벌이가구 비율" 의미분석

[지표설명]

 

■ 지표개념


 유배우 가구 중에서 맞벌이 가구의 비율

 

■ 의의 및 활용도


 맞벌이 가구의 현황을 파악하여 일가정양립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

 


■ 수치증감 및 변동요인 분석

 

○‘19년 10월 기준 유배우 가구 중 맞벌이 가구는 566만 2천 가구로 46.0%를 차지하며 전년(46.3%)보다 0.3%p 감소함
  - 연령대별로 보면, 유배우 가구 중 맞벌이 가구 비중은 40~49세가 54.2%로 가장 높으며, 그 다음은 50~64세, 30~39세 순임
  - 2018년과 비교하면, 15~29세가 1.5%p, 30~39세가 0.3%p 상승하였음
    * 맞벌이 가구 비중(%) :  ('15)44.1 → ('16)45.5 → ('17)44.6→ ('18)46.3→ ('19)46.0

 

○‘19년 10월 기준 18세 미만 자녀를 둔 맞벌이 가구는 224만 6천 가구로 유배우 가구 중 51.4%를 차지하고 전년(51.0%)보다  0.4%p 증가함
  - 자녀 연령별로 보면, 취학 이전인 6세 이하 자녀를 둔 맞벌이 가구 비중은 44.6%로 가장 낮고, 초·중학생 연령의 자녀를 둔 가구의 맞벌이 비중은 절반을 넘어 7~12세가 54.8%, 13~17세가 59.5%로 나타남
     * 자녀 연령별 맞벌이 가구 비중('18년) : 44.2%(6세 이하), 54.2%(7~12세), 59.6%(13~17세)
  - 자녀수별로는, 자녀가 3명 이상인 경우(46.9%)가 자녀가 1~2명인 경우보다 맞벌이 가구의 비중이 낮음
    * 자녀수별 맞벌이 가구 비중('18년) : 51.3%(1명), 51.3%(2명), 47.9%(3명 이상)


■ 향후 정책방향
- 정부는 일·가정 양립의 활성화를 기여할 수 있도록 남녀고용평등법(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을 순차적
  으로 개정, 관련 정책을 수립하고 추진 중
- (고용노동부) 근로시간 유연화 정책, 일·가정 양립 환경개선 지원 정책을 지속적으로 마련
- (보건복지부) 맞춤형 보육으로 장시간 어린이집 이용이 필요한 가구에게 충분한 보육 서비스 제공하여 맞벌이가구 지원
- (여성가족부) 아이돌봄 지원사업, 가족친화인증제 운영 등을 통해 지원 정책을 지속하며, 저출산 정책과 함께 확대 예정임

지표 담당
최근 갱신일
용어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