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본 지표
은행의 기업 및 가계대출 연체대출채권 비율 · 지표 담당 : 금융위원회 새창, 은행과, 02-2100-2955
· 최근 갱신일 : 2019-07-11 (입력 예정일 : 2020-04-30)

그래프

출처 :

금융감독원「금융통계정보시스템」

주석 :

* 연체대출채권비율 = [ 연체대출채권 / 총대출채권 ] × 100

통계표

통계표명 : 은행의 기업 및 가계대출 연체대출채권 비율
[단위 : %]
은행의 기업 및 가계대출 연체대출채권 비율 통계표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
기업대출 연체율 1.0 0.9 0.8 0.8 0.7 0.5 0.5
가계대출 연체율 0.8 0.6 0.5 0.3 0.3 0.2 0.3

출처 :

금융감독원「금융통계정보시스템」

주석 :

* 연체대출채권비율 = [ 연체대출채권 / 총대출채권 ] × 100

    의미분석

     [지표설명]

     

    ■ 연체율 개념 및 의의


      ㅇ 연체율   : 연체금액을 대출채권금액으로 나눈 값으로 은행 대출채권의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활용

      ㅇ 산식 : [ 연체대출채권 / 총대출채권 ] × 100

       · 연체대출채권 : 이자 또는 원금의 상환 약정기일에 상환되지 아니한 대출채권(1개월이상 원리금연체기준)

       · 총대출채권:「은행업감독업무시행세칙」〈별표12〉에서 정한 무수익  여신 산정대상 여신에서 은행 및 종금계정의 확정지급보증을 제외한 금액

     

    ■ 연체율 해석방법


      ㅇ 은행의 보유자산중 가장 중요한 대출채권의 질적 수준을 평가하는 지표로서, 대출채권중 납입기일내에 상환되지 않고

          연체상태에 있는 대출채권은 은행의 수지를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함

       



    [지표해석]

     

    ■ 연체율 동향

     

    □ ‘18년말 현재 기업대출(원화) 연체율은 0.53%로서 전년말(0.47%) 대비 0.06%p 상승, 가계대출(원화) 연체율은 0.26%로서, 전년말(0.23%) 대비 0.03%p 상승

     

     

    ■ 향후 정책방향


    □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예정

     




    유의점

    o 해당사항 없음

    관련용어

    연체대출채권비율 :

    연체대출채권 :

    작성방법

    금융통계정보시스템상 자료

    의견 및 질문

    체크아이콘 이미지 현재 보고계신 지표서비스 내용에 어느정도 만족하시나요?
    평가내용 1점 2점 3점 4점 5점 0   
    평가자정보 이름     비밀번호     * 지표관련 질문은 [의견 및 질문]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 제출한 평가내용을 수정을 원하시면, [여기]를 클릭하여 주세요.

    지표정보

    자료출처

    • 출처 : 『금융통계정보시스템』
    • 통계생산기관 : 금융감독원
    • 통계주기 : 매년

    통계표 목록

    주요정책자료

    관련파일

    • hwp 190215_조간_18.12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잠정).hwp
    • hwp 180313_조간_2018년 1월중 국내은행 연체율 현황.hwp

    관련사이트

    관련국가발전지표

    BIS자기자본비율 새창

    • 정의 :
      국제결제은행(BIS)에서 권고하는 금융기관의 위험가중자산 대비 자기자본 비율임. 위험가중자산은 빌려준 돈을 위험 정도에 따라 다시 계산한 것으로 위험이 높을수록 가중치를 높게 적용하여 산출함.
    차트이미지
    • 이용가이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홈페이지 개선의견
    정부혁신
    [35208] 대전광역시 서구 청사로 189 (둔산동, 정부청사3동)
    COPYRIGHT STATISTICS KOREA.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6.